내년에 학부형이 되는 아이의 아버지로서 오래전 부터 고민해 왔던 부분입니다. 저는 집사람에게도 ‘우리나라 교육시스템으로 아이를 생존시키고 자립시키는 것은 너무 동떨어져 있다’ 라고 누차 말해왔고 만약 어떤 문제가 발생할 경우 갈아 엎어버리고 원할 경우 학교에 나가지 않고 가정교사를 통한 교육이나 검정고시도 불사하겠다고 했었는데, 집사람은 기겁을 하더군요 ㅎㅎㅎ 그래도 학교는 나와야 하는 것 아니냐면서요 그러던 차에 부산…